Get Rid of Equifax

Get Rid of Equifax

Because of lax security at Equifax, one of the three major credit reporting companies, the private financial and personal details of as many as 143 million Americans have been exposed to hackers. We still don’t know what the full ramifications will be; the people who took this information — which includes birth dates, Social Security numbers and addresses — could hold on to it for as long as they want and deploy it in years to come.

Many consumers have scrambled to try to protect themselves. To anyone who tried to get through to Equifax customer service, though, it became clear: The company does not care about us. Months before the hack itself, Equifax could easily have patched the hole in its system that hackers exploited, but it simply didn’t.

That’s because we are not the customers of credit reporting companies, but the product. These private institutions hoover up our data, often without our knowledge and consent, and then sell it off to banks, landlords and even prospective employers. The companies rake in some $10 billion in revenue every year. They wield enormous power to ruin our lives — if not through a data breach, then through errors on our credit reports. One in four consumers has an error on his credit report that could affect his scores, yet it can be very difficult to correct the record.

Although they call themselves bureaus, there is nothing governmental about what these private companies do. We let them take on a role that can have outsize consequences. And the free market doesn’t work here, because none of us can refuse to be a part of this system and opt out if we don’t like how we’re being treated. There’s no legal right to ask Equifax to remove your data from its registries or to stop it from getting more in the future.

Why should we continue to allow private companies to make money from us while ignoring our needs? Let’s nationalize Equifax and the other two major credit reporting companies, Experian and TransUnion. We could follow other countries’ example and hand the duty of tracking our financial histories over to a public registry instead of a private profiteer.

Equifax is the oldest of the Big Three credit reporting bureaus, and it got its start as a private investigator in the late 1800s. A client — a business or a bank — would ask it about a consumer, and it would go about digging up dirt on things like marital problems and convictions. That client would then pay it for its services.

This questionable business model raised eyebrows in the 1960s, when the companies were still compiling information on people’s “moral character” such as affairs or drinking problems. At the time, the reports weren’t available at all to the subjects themselves. That changed with the Fair Credit Reporting Act, which was signed in 1970. But even that reform put virtually no oversight on the bureaus’ practices.

Things haven’t changed all that much. Those who want to dig up dirt via a credit report pay one of the Big Three companies and voilà, they have a dossier of financial information.

The first step toward fixing this mess would be to limit who can use these reports and reduce how influential they have become. Credit reporting companies have experienced quite the mission creep over recent years. In 2010, 60 percent of employers used credit reports to evaluate potential hires. That means that a report that workers have no control over and frequently don’t even get a chance to see, which can have at least one error, is helping determine whether or not they get a job.

There’s no good reason for employers to use this information — credit reports haven’t been shown to predict employee performance. Senator Elizabeth Warren of Massachusetts agrees, and just reintroduced a bill that would bar employers from asking for credit histories.

But even such a crackdown wouldn’t fully get rid of the danger the credit reporting business model poses to people’s financial lives. Instead, given how poorly they operate and how little incentive their business model gives them to improve, their duties should be handed over to public institutions.

In at least 40 other countries — including Belgium, France, Germany, Italy and Spain — credit reporting can be done by a public credit registry. It is usually operated by a central bank that already oversees the financial institutions that feed information into the reports. These reports tend to be more accurate because the operators have a legal right to demand data from banks as well as a mandate to ensure it’s correct and that errors are fixed. Data on late payments and defaults are erased once a consumer has settled up.

Many of these public registries leave out things like medical debt, tax information and personal details like marital status, focusing only on loan amounts. Only about 40 percent of registries collect consumers’ addresses, and two-thirds collect taxpayer IDs — the kind of information leaked in the Equifax breach.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is, of course, not impervious to data breaches, nor does it have a perfect track record of fending them off. In 2015, it announced that hackers had stolen “sensitive information” on 21.5 million people. But the government is at least accountable to public pressure. Equifax never will be, even under the tightest regulation. Credit bureaus have proved to be complete failures at safeguarding the public. Let’s demand we get our data back.

By Bryce Covert

Cornell built a super-high-tech school in New York City that could revolutionize building design

Nestled between Manhattan and Queens on New York’s Roosevelt Island, a new approach to building design has come to life.

cornell tech

Cornell Tech, a two-million-square foot campus aimed at serving students studying computer science, business, and entrepreneurship, is open for the 2016-2017 academic year.

The buildings will remain in construction until approximately 2043, at which point some 2,000 students and hundreds of faculty and staff will live in energy-efficient buildings designed to heat and cool their inhabitants naturally.

Here’s what the school is like up close.

cornell tech
Cornell Tech’s main dorm, the tall building pictured in the background below, is the tallest and largest “passive” house in the world, meaning it uses little energy to heat and cool the interior.
Iwan Baan

cornell tech
Passive houses can use 70 to 90% less energy than traditionally built structures. The dorm will abide by a strict set of energy efficiency requirements established by Germany’s Passive House Institute.
Bebeto Matthews/AP Images

The building is the largest energy-efficient dorm in the world.

The interior walls are covered in tape-sealed “jackets” that prevent outside air from coming in. Each window has triple-pane glass that was assembled in Italy and shipped to New York.

Pipes run around the ceiling, continuously emitting heat or AC into the room. Unlike traditional central heating and AC systems, which shut on and off to adjust the temperature, the pipes keep the inside temperature consistent and adjust in real time to save energy.

cornell tech
The other buildings in the campus also employ a passive design, including The Bridge. It’s a co-working space for tech companies and researchers, who can collaborate to bring products to market more quickly.
Matthew Carbone

cornell tech
The campus also includes a 196-room hotel and a learning center, where students can move between individual work and team-based projects. The building was designed to produce more energy than it uses over time.
Bebeto Matthews/AP Images

cornell tech
Steelblue and Forest City Ratner Companies designed the interior and helped picked startups and more mature companies to fill the space. All will do work involving technology in some capacity.
Iwan Baan

cornell tech
Similar to the exterior, where there are no walls, gates, or barriers, inside the buildings students and faculty enjoy an open-plan design that encourages airflow throughout.
Matthew Carbone

cornell tech
The views of Manhattan are a nice perk, too.
Iwan Baan

cornell tech
All told, the campus has received $683 million in funding from New York City, Michael Bloomberg, Charles Finney, and Irwin and Joan Jacobs.
Bebeto Matthews/AP Images

cornell tech
Now that the campus is up and running, researchers will have even more data to analyze on the long-term cost-effectiveness of passive buildings.
Iwan Baan

cornell tech

cornell tech campus

It doesn’t hurt that the 12-acre campus adds a splash of green to the world’s most famous concrete jungle.

뒷마당 별채 규정 완화 ‘부수입’ 기대

▶ “파킹랏·스프링클러·상하수도 연결료 등 면제”
▶ 가주 주택난 완화 ADU법 시행
20일 한인상의 주최 설명회 열려


가주에서 뒷마당 별채 건설과 관련된 규제가 완화되면서 홈오너들이 경쟁적으로 별채 건설에 나서고 있다.

가주에서 홈오너가 소유한 부지 내에 건설해 임대할 수 있는 별채나 뒤채와 관련된 규제가 완화되면서 부동산 시장에는 주택공급 확대, 홈오너들 사이에서는 부수입 창출 및 집값 상승의 기대감이 무르익고 있다.

더 싸고, 더 쉽게 별채를 지을 수 있는 것을 골자로 지난해 제리 브라운 주지사가 서명해 올해 들어 발효된 ‘액세서리 주거용 유닛’(Accessory Dwelling Unit·이하 ADU법)의 효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주정부에 따르면 ADU법 시행으로 시정부는 반경 5마일 이내에 공공주차장이 있는 경우, 주택 오너에게 별도의 주차장 마련을 지시할 수 없다. 또 본채에 스프링클러가 있다면 별채에는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가 아니며, 기존 별채에 대한 상하수도 연결 수수료 면제 및 신축 별채에 대한 수수료 인하 등이 시행 중이다.

그 효과로서 지난달 뉴포트 비치 시정부는 투표를 통해 3만유닛 이상의 별채 건설을 위한 조닝 코드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신축 1만3,000여유닛에 기존 건물 1만9,000여유닛이 합법적으로 렌트용으로 개발될 기회를 맞은 것이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신축 뿐 아니라 기존에 지어진 무허가 별채에도 ADU법이 소급 적용돼 별도로 시설을 개선하지 않고도 적법한 건축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저렴한 주택 공급을 위한 비영리 단체들에 따르면 LA에만 이런 무허가 별채가 5만유닛에 달하고, 패서디나에도 740유닛 정도가 있다.

건축산업협회 남가주지부의 마이크 발사모 CEO는 “싱글 패밀리 홈 오너들이 집의 가치를 높이는 방법으로서 주택을 리모델링하며 별채를 갖길 원하는 이들이 많아졌다”며 “가주의 고질적인 문제점인 주택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할 중요한 첫 걸음을 내딛은 것”이라고 반겼다.

이번 ADU법이 탄력을 받아 가주 전체의 680만 싱글 패밀리 홈 오너 가운데 10%만 별채 건설에 참여하면 납세자들의 혈세 낭비 없이 60만유닛의 신규 주택이 공급되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LA의 별채 건설 전문 컨설턴트인 아이라 벨그레이드는 “400스퀘어피트 거라지를 기준으로 건설비는 3만~10만달러, 평균적으로 5만~7만5,000달러 선”이라며 “적지 않은 비용 같지만 완성 후 렌트 수입은 물론, 주택 전체의 가치가 상승하는 효과까지 감안하면 투자비는 충분히 회수된다”고 강조했다.

실제 크레이그스리스트(www.CraigsList.org)에는 LA 한인타운 인근의 300스퀘어피트 게스트 하우스의 렌트가 월 1,350달러이고, 베벌리힐스 인근은 700스퀘어피트가 1,650달러 선에서 임대되고 있다.

별채를 짓고 싶은 주택 오너로서 궁금증을 해소하고 싶다면 오는 20일 오후 3시 LA 시청에서 열리는 LA 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주최 ‘제2회 밋 더 시티’(Meet the City)가 도움이 될 수 있다.

상의 문의 전화 (213)480-1115, 이메일 info@lakacc.com

아마존만 떴다 하면 “픽 미~ 픽 미~ ”

모두가 가까이하고 싶은 ‘셀러브리티 기업’의 위력은 강하다. 지금 전 세계적으로 가장 핫한 셀러브리티 기업은 아마존이다. 기업도, 도시도, 구직자도 모두 이 기업으로부터 선택받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 아마존, 홀푸드 인수하자 겁먹었던 소매업체들
  • 이젠 “우리 기업 인수 의사있는지 알아봐 달라”
  • 생존 경쟁 힘드니 차라리 인수되기를 희망
  • 아마존 “제2 본사 짓겠다” 하니 도시들 “저요 저요”
  • 셀럽 기업 뜨자 모두 간택 받길 바라는 ‘아마존 시대’

지난 6월 아마존이 홀푸드를 인수한다고 발표했을 때, 오프라인 위주로 영업하는 소매업체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아마존은 제프 베조스(53)가 세운 세계 최대 온라인 유통기업, 홀푸드는 점포 460여 개의 미국 유기농 전문 슈퍼마켓 체인이다.


일본 도쿄에 있는 아마존 사옥 로고. 아마존이 성공 가도를 달리면서 기업도, 도시도, 구직자도 아마존에 선택 받기를 희망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아마존의 홀푸드 인수는 유통업계 포식자가 “잡아먹겠다”고 마음만 먹으면 견뎌낼 재간이 없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 소매업체들은 잔뜩 겁을 먹었다. 온라인 전자상거래 시장을 장악한 아마존이 오프라인까지 넘본다는 부정적인 반응도 나왔다.

지난 6월 아마존은 홀푸드 인수 의사를 밝혔다. 아마존이 지금까지 사들이거나 투자한 기업 130개 가운데 가장 높은 금액을 들였다. 인수 금액은 약 15조원이다.

지난 6월 아마존은 홀푸드 인수 의사를 밝혔다. 아마존이 지금까지 사들이거나 투자한 기업 130개 가운데 가장 높은 금액을 들였다. 인수 금액은 약 15조원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인수합병(M&A) 거래가 마무리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아마존과 홀푸드의 결합이 먹고 먹히는 관계가 아니라, 잘 맺어진 결혼 같은 관계로 드러나면서다. M&A 후에도 홀푸드는 존 매키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계속해서 경영을 맡고 있다. 점포 철수나 감원도 없었다. 매키 CEO는 언론 인터뷰에서 “정신없이 벌어진 연애(whirlwind romance)” 같았다고 평했다.

인수 계약이 최종 마무리되자 아마존은 이를 알리기 위해 지난달 28일 홀푸드 매장에서 대대적인 세일을 시작했다. 사과ㆍ아보카도 등 주요 상품 가격을 최대 50%까지 인하했다. 소비자들은 홀푸드로 몰려들었다.


홀푸드와의 인수 계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은 아마존은 지난달 28일 모든 홀푸드 매장에서 일부 인기 품목을 대폭 할인하는 행사를 열었다. 3.49 달러 하던 후지 사과를 1.99달러로 내렸다. 가격 파괴자 아마존의 오프라인 소매업체 진출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됐다.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상황이 이렇게 전개되자 소매업체들이 이젠 너도나도 아마존 품에 안기고 싶은 희망을 품고 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FT)가 최근 보도했다. FT는 인수합병(M&A) 전문가를 인용해 “잔뜩 움츠러 있던 유통업체들이 차라리 아마존에 인수돼 새로운 단계로 도약하기를 꿈꾸고 있다”고 전했다.

기업 간 M&A를 주선하는 대형 투자은행 등에 따르면 고객인 기업으로부터 “아마존이 혹시 우리 회사 인수에 관심 있는지 알아봐 달라”는 요청을 꽤 받는다. 어떻게 하면 인수될 수 있는지 방법을 문의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아마존이 홀푸드를 ‘낙점’한 게 아니라 홀푸드가 아마존에 인수되기 위해 전략적으로 움직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유통업체들이 더욱 적극적인 자세를 갖게 됐다.

홀푸드 경영진은 행동주의 투자자의 압박이 거세지자 아마존에 인수를 타진했다. 아마존이 홀푸드 인수를 검토한 적이 있었다는 언론 보도를 접했기 때문에 더욱 적극적이었다. 그 결과 아마존과 홀푸드 간에 137억 달러(약 15조5000억원) 규모의 M&A가 성사됐다. 아마존은 1995년 창업 후 지금까지 사들이거나 투자한 기업만 130개가 넘는다. 이 가운데 홀푸드 인수 금액은 최고액이다.


아마존이 1995년 설립 이후 최근까지 인수하거나 투자한 기업은 모두 130여개다. 이 가운데 가장 비싸게 산 기업은 홀푸드다. 인수 금액은 137억 달러(약 15조5000억원)이다. 둘째로 인수 금액이 큰 기업은 신발 전문 온라인 쇼핑몰 재포스닷컴. 인수 금액은 홀푸드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12억 달러다. [마켓워치]

홀푸드 인수가 아마존의 오프라인 소매점에 대한 관심을 재확인시켜주는 계기가 됐다. 앞서 지난 5월 아마존은 뉴욕 시내에 오프라인 서점 ‘아마존 북스’를 열기도 했다. 온라인 서점으로 출발한 아마존이 전통적인 소매점 형태의 아마존 북스를 열자 아마존의 오프라인 진출이 확대되는 것으로 해석되기도 했다.

FT는 M&A 전문가 최소 5명 이상이 유통업체 고객으로부터 아마존에 인수 의사를 타진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전했다. 업종은 의류ㆍ식료품ㆍ편의점 등이었다. 최근 어려움을 겪는 업종들이다. 한 투자은행 전문가는 “소비자의 구매 패턴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매업체들이 자신이 처한 문제를 베조스가 모두 풀어줄 수 있는 것처럼 생각한다”며 “새로운 ‘아마존 시대’가 열리고 자신들이 ‘베조스 클럽’의 회원이 되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에서는 온라인 소비 급증으로 의류 매장, 백화점, 카테고리 킬러형 매장 등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파산하거나 점포를 줄이는 업체가 속출하고, 매출과 이익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곳도 많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에 따르면 미국 백화점 매출은 2010년 이후 18% 감소했다. 컨설팅업체 프라이스 워터하우스 쿠퍼스는 올해에만 미국에서 유통업체 면적이 830만㎡(약 250만 평)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M&A 전문가들은 아마존이 다음에 어떤 기업을 인수할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식품 배달 스타트업인 그럽허브, 침실ㆍ욕실용품 전문점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 대형마트 타깃부터 고급 백화점 노드스트롬까지 거론되고 있다.

최근 세계 대형마트 1위 월마트는 구글과 손잡고 온라인 진출을 준비중이다. 온라인 업체 아마존이 오프라인 업체 홀푸드를 인수하자 아마존에 오프라인 식료품 시장마저 빼앗길까봐 다급해진 것이다. ‘적의 적은 동지’라는 믿음으로 월마트와 구글이 제휴하게 됐다.

월마트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할 정도로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생존할 자신이 없는 소매업체들은 먹힐까봐 두려워 하느니 차라리 아마존에 인수돼 성공적으로 디지털로 전환하고 싶은 마음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 시애틀에 있는 아마존 본사. 아마존은 성장 속도가 사무 공간을 따라갈 수 없을 정도로 단시간에 성장했다. 2010년 2만5000명이던 직원이 현재 38만 명으로 늘었다. 시애틀과 동등한 규모의 ‘제2 본사’를 짓기로 하고, 도시들간 경쟁을 붙였다. [시애틀 AP=연합뉴스]

아마존의 눈에 들고 싶어하는 대상은 기업 뿐이 아니다. 아마존은 지난 7일(현지시간) ‘제2 본사(HQ2)’를 짓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워싱턴주 시애틀시에 있는 본사와 “동등한 규모”로 제2 본사를 짓겠다는 것. 성장 속도가 빨라 시애틀 본사가 비좁아지자 제2 본사를 추진하게 됐다. 각종 인센티브와 편의를 제공할 의사가 있는 도시들은 ‘경쟁 입찰’에 참여하라는 제안이었다.

아마존은 성명서를 통해 원하는 조건을 상세하게 열거했다. 인구 100만 명 이상의 대도시이거나 인근이어야 하고, 45분 거리 이내에 국제 공항이 있어야 한다. 기차·지하철·버스 등 대중 교통 노선이 사옥으로 들어와야 하며, 2~3㎞ 거리에 주요 고속도로 진출입로가 있어야 한다. 고학력 인력 풀과 좋은 대학이 배후에 있는 도시여야 한다.


세계 최대 온라인 유통업체 아마존을 창업한 제프 베조스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이 처럼 콧대 높은 조건을 제시할 수 있는 이유는 아마존이 제공할 수 있는 게 더 많아서다. 아마존은 제2 본사를 짓게 되면 최대 50억 달러(약 5조6000억원)의 직접 투자유치 효과와 최대 5만 개 이상의 고소득 일자리를 보장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향후 10~15년에 걸쳐 평균 연봉 10만 달러(약 1억1300만원)짜리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고 장담했다. 소포트웨어 개발 같은 첨단 기술 업무인데다 시애틀 본사나 다른 도시에서 옮겨 오는 일자리가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월 아마존은 상근직(full-time) 일자리 10만 개를 2018년 중순까지의 만들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에 제2 본사 계획의 일환으로 발표한 5만 개 고급 일자리는 전에 발표한 일자리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아마존은 각 도시가 제시하는 부지 가격, 세제 혜택, 이주 편의, 기업 친화적인 행정 환경 등을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초 미국 워싱턴주에 있는 아마존 구인센터 앞에 구직자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아마존은 가파른 성장 속도 덕분에 전국에 있는 10여개 물류센터에서 수 만개의 일자리를 추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당장 미국과 캐나다 도시 10여 개가 손을 번쩍 들었다. WSJ에 따르면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의 시카고, 콜로라도주 덴버가 당일 바로 지원 의사를 밝혔다.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피츠버그, 애틀랜타, 텍사스 오스틴도 출사표를 던졌다. 로이터에 따르면 댈러스, 휴스턴, 세인트 루이스, 켄터키, 마이애미까지 유치 신청을 하겠다고 나섰다. 인구 100만 명의 대도시는 북미 지역에 50개 이상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각 도시들은 장점을 홍보하며 아마존으로부터 선택받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벌써부터 아마존 유치 홍보전이 치열하다. 로스앤젤레스는 실리콘밸리와 지리적으로 가깝고, 캘리포니아공대, UCLA(캘리포니아대학 로스앤젤레스 캠퍼스) 등 명문대에서 배출되는 고급 인력층이 두텁다고 주장한다.

보스턴은 동부의 첨단 기술 도시로 변모하는 도시 계획을 내세웠다.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인력 풀도 장점이다. 텍사스주 오스틴은 베조스의 고향이라는 점과 넓은 입지를 들어 감성적인 호소를 계획하고 있다. 베조스의 외가는 텍사스에 터를 잡았다. 이 때문에 베조스는 어린 시절 텍사스에 있는 할아버지 목장에서 가축을 돌보며 시간을 보냈다. 현재 텍사스주에 가장 넓은 땅을 소유한 지주 가운데 한 명이기도 하다.

로이터통신은 아마존이 물류창고를 많이 보유하고 있는 중부 도시 또는 홀푸드 본사가 있는 텍사스주 등이 유력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정치적인 고려가 있을 수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아마존이 소매업 일자리를 파괴하고 있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에 따라 도시 선정에 정치적 배려가 있을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아마존은 10월 19일까지 지원서를 받을 계획이다. 심사를 거쳐 내년에 제2 본사를 세울 도시를 선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