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th FBA & FBM

Greetings from Amazon Seller Support.

This is Rita again with Amazon Seller Support, the specialist you spoke with just now over the phone. Thank you for allowing me the opportunity to assist you.

As a summary of our conversation, we have confirmed that you may list the items listed as Fulfilled by Amazon be as Fulfilled by Merchant/Seller as well. Just make sure that they have the same ASIN.

We really appreciate your patience and understanding on this matter. We are always here ready to assist you!

I would really appreciate if you evaluate the quality of my service by answering the “Yes or No” question below. We read all of your comments and suggestions. Thank you very much in advance for your input!

Thank you for contacting Amazon Seller Support and have a wonderful day.

Please let us know how we did.

Were you satisfied with the support provided?

하버드·예일 입학 백인·부유층 여전히 유리

신입생 절반 이상 백인…아시안 23~25%
6명 중 1명 연소득 50만불 이상 부유층

하버드·예일 등 아이비리그 주요 대학의 올해 신입생 통계를 분석한 결과 백인 및 부유층 학생들이 명문대 입학에 유리한 현실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버드대 교지 ‘하버드크림슨’과 예일대 교지 ‘예일데일리뉴스’가 최근 발표한 2017~2018학년도 신입생 통계를 분석한 결과 두 학교 모두 백인 비율이 절반을 차지했다. 또 신입생 약 6명 중 1명은 연소득 50만 달러가 넘는 부유층 가정 출신으로 나타났다.

하버드대 올 신입생 중 아시안 비율은 23.8%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 25.2%를 기록하는 등 최근 5년간 아시안 비율은 23~26%선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백인 학생은 올해 신입생의 52.1%를 차지했다. 지난 2013년 신입생의 백인 비율인 61.2% 보다는 줄었지만 여전히 과반 이상이다.

예일대 신입생의 인종 비율은 하버드대와 놀랍도록 비슷하다. 백인이 전체 신입생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으며 아시안은 25%로 나타났다. 흑인은 9%로 하버드의 9.7%와 비슷하며 히스패닉도 12%로 하버드의 10.8%와 큰 차이가 없다.

부유층 자녀 비율이 높은 것도 두 대학 신입생 통계의 공통점이다. 하버드대의 경우 신입생의 60%가 연소득 12만5000달러가 넘는 가정 출신이다. 연소득 50만 달러가 넘는 학생 비율은 17.1%로 6명 중 1명꼴이다. 이는 연소득 4만 달러 미만 학생 비율인 12% 보다 높은 것이다.

예일대는 신입생의 54.5%가 연소득 13만5000달러가 넘는 가정 출신이다. 연소득50만 달러 이상인 학생은 약 15%로 조사됐다. 이에 반해 연소득 6만5000달러 미만 저소득층 가정의 학생은 18.3%에 불과했다.

아이비리그 등 명문대에서 신입생 선발 시 백인·부유층 학생을 우대한다는 주장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이 차별을 받고 있다는 비판도 거세다. 지난 2014년 비영리단체 ‘스튜던츠 포 페어 어드미션스’가 하버드대 입학 전형에서 아시안 학생을 의도적으로 차별했다며 연방법원에 제기한 소송이 현재 진행 중에 있으며 지난달 초 연방 법무부도 하버드대의 아시안 학생 차별에 대한 조사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하버드대 올해 신입생 통계에서는 ‘동문 자녀 특례 입학 (Legacy Admission)’이 부유층에 집중되고 있는 현실도 재확인됐다. 연소득 50만 달러 이상인 학생의 경우 46%가 부모 중 최소 1명이 하버드 동문이라고 밝혔다. 반면 연소득 8만 달러 이하인 학생의 경우 4.3% 만이 부모 중 최소 1명이 하버드 동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연소득 50만 달러 이상인 경우 무려 76.7%가 경쟁률이 상대적으로 덜한 조기전형을 통해 선발됐다. 연소득 4만 달러 미만인 학생의 경우 조기전형을 통한 합격은 26.2%에 불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