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gol Empire Khans

Mongol Empire (1206–1368)

Mongol Empire
Mongol Empire

Great Khans and Yuan dynasty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Yuan dynasty in 1271, the Kublaids became Yuan emperors, who were considered as Khagan for the Mongols and Huangdi (Chinese emperor) for native Chinese. 

  • Genghis Khan (1206–1227)
  • Tolui Khan (as Regent) (1227–1229)
  • Ögedei Khan (1229–1241)
  • Töregene Khatun (as Regent) (1243–1246)
  • Güyük Khan (1246–1248)
  • Oghul Qaimish (as Regent) (1248–1251)
  • Möngke Khan (1251–1259)
  • Ariq Böke (1259–1264)
  • Kublai Khan (1260–1294) – Khagan title: Setsen; Temple name: Shizu (1271–1294) Era name: Zhiyuan (至元) (1264–1294)
  • Temür Khan – Khagan title: Öljeitu; Temple name: Chengzong – (1294–1307); Era names: Yuanzhen (元貞) (1295–1297); Dade (大德) (1297–1307)
  • Külüg Khan – Khagan title: Khülük; Temple name: Wuzong – (1308–1311); Era name: Zhida (至大) (1308–1311)
  • Ayurbarwada Buyantu Khan – Temple name: Renzong – (1311–1320); Era names: Huangqing (皇慶) (1312–1313); Yanyou (延祐) (1314–1320)
  • Gegeen Khan – Khagan title: Gegeen; Temple name: Yingzong – (1321–1323); Era name: Zhizhi (至治) (1321–1323)
  • Yesün-Temür – Temple name: Taiding Di – (1323–1328); Era names: Taiding (泰定) (1321–1328); Zhihe (致和) 1328
  • Ragibagh Khan – Temple name: Tianshun Di; Era name: Tianshun (天順) (1328)
  • Jayaatu Khan Tugh Temür – Khagan title: Jayaaatu; Temple name: Wenzong – (1328–1329 / 1329–1332); Era names: Tianli (天歷) (1328–1330); Zhishun (至順) (1330–1332)
  • Khutughtu Khan Kusala – Khagan title: Khutughtu; Temple name: Mingzong; Era name: Tianli (天歷) (1329)
  • Rinchinbal Khan – Temple name: Ningzong; Era name: Zhishun (至順) (1332)
  • Toghon Temür – Khagan title: Ukhaantu; Temple name: Huizong ; Shundi – (1333–1370); Era names: Zhishun (至順) (1333); Yuantong (元統) (1333–1335); Zhiyuan (至元) (1335–1340); Zhizheng (至正) (1341–1368); Zhiyuan (至元) 1368–1370

작년 한국 GDP 세계 11위 ‘제자리걸음’

GDP, 11년째 10위권 밖…구매력 기준 1인당 소득 48위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지난해 한국의 경제 규모는 세계 11위, 구매력을 반영한 1인당 소득 수준은 48위로 전년 순위에서 제자리걸음을 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투자업계와 한국은행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이 미국 달러화 기준으로 집계한 지난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1조4천112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캐나다(1조5천298억달러) 다음으로 큰 규모로 세계 11위였다.

한국 GDP의 세계 순위는 2001년 12위에서 2002∼2004년 11위를 거쳐 2005년 10위까지 높아졌다가 2006년 11위, 2007년 13위, 2008년 15위로 뒷걸음질 쳤다.

이후 2009∼2013년 14위, 2014년 13위, 2015년 11위로 나아지고는 있지만 11년째 10위권 밖에 머물러있다.

세계은행이 집계한 한국의 GDP가 한국은행이 발표한 수치(1조4천110억 달러ㆍ1천637조4천208억원)와 다소 차이가 나는 것은, 세계은행은 달러화로 환산할 때 3년간 평균 환율을 적용(아틀라스 방식)하기 때문이다.

gdp korea

지난해 나라별 GDP 순위를 보면 미국(18조5천691억달러)이 역시 1위였다.

이어 중국(11조1천991억달러), 일본(4조9천394억달러), 독일(3조4천668억달러), 영국(2조6천189억달러), 프랑스(2조4천655억달러), 인도(2조2천635억달러), 이탈리아(1조8천500억달러), 브라질(1조7천962억달러), 캐나다까지 10위권 안에 들었다.

한국의 뒤를 이어 러시아(1조2천832억달러)와 스페인(1조2천321억달러)이 11위와 12위를 차지했다.

또 호주(1조2천46억달러), 멕시코(1조460억달러), 인도네시아(9천323억달러), 터키(8천577억달러), 네덜란드(7천708억달러), 스위스(6천598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6천464억 달러)가 20위까지 차지했다.

지난해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45위(2만7천600달러)로 전년의 46위보다 한 계단 올랐다.

GDP가 국민 경제의 덩치를 보여주는 지표라면 1인당 GNI는 국민의 평균적인 생활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다.

그러나 나라마다 다른 물가 사정을 반영해 실제 구매력을 측정하는 구매력평가(PPP) 기준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5천790달러로, 역시 전년과 같은 48위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구매력 기준 1인당 GNI 순위로 미국(5만8천30달러)은 18위였고 독일(4만9천530달러) 27위, 캐나다(4만3천420달러) 32위, 일본(4만2천870달러) 35위, 프랑스(4만2천380달러) 36위, 영국(4만2천100달러) 37위 등이 그 뒤를 이었다.

1∼3위는 모나코, 카타르, 리히텐슈타인 등 작은 나라들이 차지했다.

gdp korea

evan@yna.co.kr

동문 자녀 특례 입학 (Legacy Admission)

아시안, 대입 전형서 이중 차별
소수계 우대정책으로 흑인 등에 밀리고
동문자녀 특례 입학은 백인에게 절대 유리

대학 입학 전형에서 인종에 따른 차별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주로 백인 학생들이 누리는 ‘동문 자녀 특례 입학(Legacy Admission)’이 또 다른 차별을 낳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고등교육 전문 매체 ‘크로니클오브하이어에듀케이션’은 4일 보도에서 “아무도 동문 자녀 특례 입학에 대해서는 조사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애리조나주 지역 신문인 ‘애리조나데일리선’도 3일 “차별적인 대입 전형을 통해 이익을 받는 이들은 백인 남성”이라고 꼬집었다.

동문 자녀 특례 입학은 입학 지원자 중 부모나 조부모가 그 대학을 졸업한 경우 이를 참작하는 제도다. 동문들의 기부를 장려하기 위해 동문 자녀들의 입학 기회를 넓혀주는 것이다.

하지만 이 제도의 수혜자 대다수는 백인이다. 1920년대 일부 아이비리그 대학에서 시작된 동문 자녀 특례 입학은 이제는 명문대는 물론, 대다수 대학에서 채택하고 있다. 수십 년 전만 해도 명문대생은 대부분 미국에서 태어난 백인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동문 자녀 입학은 백인 학생이 누리는 혜택인 셈이다.

지난 2013년 하버드대가 명문대 3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내용에 따르면 부모가 학부를 졸업한 대학에 자녀가 지원할 경우 일반 지원자에 비해 합격할 확률이 45.1%나 높았다. 이는 성적 등 다른 요소가 같다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다.

실제로 펜실베이니아대(유펜)의 경우 지난 2008년 조기전형에 지원한 동문 자녀 특례 입학 지원자 중 41.7%를 합격시켰다. 일반 지원자의 조기전형 합격률은 29.3%로 큰 차이를 보였다. 또 프린스턴대는 지난 2009년 동문 자녀 특례입학 합격률이 41.7%를 기록, 일반 지원자 합격률의 9.2%보다 4배나 높았다.

조사에 따르면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매년 입학생의 10~30% 정도를 동문 자녀 특례입학을 통해 뽑는다. 2015년 하버드대 신입생 중 15.9%가 동문 자녀 특례입학을 통해 입학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 특혜는 대부분 백인 학생의 몫이라는 것이다. 이 때문에 동문 자녀 특례입학을 ‘백인을 위한 소수계 우대 정책(Affirmative Action)’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소수계 우대 정책은 흑인 등 소수계에게 교육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인종을 입학 전형 요소로 고려하는 것이지만 성적이 우수한 백인과 아시안 학생에게는 역차별의 요인이 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최근 연방 법무부가 하버드대 입학 전형에서 아시안 학생이 차별 받는지를 조사하겠다고 밝힌 것도 소수계 우대 정책에 대한 비판과 맞닿아 있다.

백인들은 소수계 우대 정책이 대입 차별을 낳는다고 주장하며 폐지 시도를 계속하고 있지만 정작 자신들이 누리는 특혜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 갤럽 조사에 따르면 인종이 대입 요소가 돼서는 안 된다는 응답이 63%인 반면, 동문 자녀 특례에 대해서는 52%만이 반대했다. 46%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 같은 상황은 아시안 학생을 최대 피해자로 만들고 있다. 동문 자녀 특례 혜택을 받는 아시안 학생은 전무하기 때문에 성적 등 객관적인 요소가 최상위권이라도 입학 전형에 차별을 받을 수밖에 없는 것. 결국 높은 성적을 갖췄음에도 인종과 출신 배경의 차이 때문에 불이익을 받는 구조다.

지난 2011년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명문대 입학에 있어 아시안 학생들은 SAT 점수가 140점이 더 높아야 백인 학생들과 비슷한 합격 기회를 갖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를 두고 동문 자녀 특례 입학이 아시안 학생들이 겪는 차별을 영구화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